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현대시추천 41] 여승(女僧)/ 백 석(낭송:이혜선)

[현대시추천 41] 여승(女僧)/ 백 석(낭송:이혜선)

전문영상시는 영상작가님들 및 전문 영상제작이 가능한 회원님들을 위한 곳입니다.
이곳에 올려지는 것은 홈페이지 첫 메인화면에 노출되며 운영자가 인증한 회원님들만 업로드 권한을 갖게 됩니다.
(문의 : 게시판>운영자에게)

필수 : 퍼 가시는 분은 영상작가님께 댓글을 달아주시는 예의를 지켜주십시오.

또한, 작가님께서는 회원의 시를 선정하여 영상으로 작업하실 때에는 중복을 피하기 위해서

전문영상시에서 모셔갑니다라는 댓글 하나 남겨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작성일 : 17-11-01 17:57
[현대시추천 41] 여승(女僧)/ 백 석(낭송:이혜선)
 영상작가 : 개울
조회 : 7,577  




⊙ 가지취 : 취나물의 일종.
⊙ 금덤판 : 금광. 금점판
⊙ 섶벌 : 재래종 일벌.
********************************************
▣ 감상의 초점

이 시는 시간적 순서로 구성하지 않고 소설의 플롯과 같이 역순행적으로 배열하고 있다.
감각적인 어휘의 사용으로 시상을 압축하여 표현한 시구를 찾아 보자.
시의 내용을 둘로 나누면 제1연은 여승의 현재 모습을 그리고 있으며,
제2,3,4연은 여승이 되기까지 그녀의 삶의 궤적을 더듬어 보고 있다.
이 시의 여승의 일대기를 재구성하여 상상해 보거나 산무으로써 써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 감상의 길잡이

이 시는 한 여자의 일생을 보여 주고 있다.
특히, 일제 강점기에 살았던 한 여인의 일생, 가족 구성원들이 상실되면서 일어나는 삶의 비애를 종교적으로 승화시키고 있다.
그 가족은 지아비와 지어미 그리고 딸아이로 구성되어 있다.
원래 농삿일을 했을 법한 지아비는 광부가 되어 집을 나가고,
아내는 남편을 찾아 금점판을 돌며 옥수수 행상을 하고, 그 고생에 못이기어 딸은 죽어 돌무덤에 묻히고,
자신은 산 속 절간에서 삭발을 하여 여승이 되었다.
절제된 시어와 직유의 표현 기법으로 일제 강점기의 민족 현실을 전형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섶벌’처럼일터를 찾아 나간 지아비, ‘가을밤같이 차게’ 울면서 자식을 때리는 어미,
‘도라지 꽃이 좋아 돌무덤으로’ 간 어린 딸, 온 가족을 잃고 여승이 될 수밖에 없었던 한 여인― 산꿩의 울음이 곧 여인의 울음이요,
여인의 머리오리가 곧 눈물인 것이다.
이 여인의 삶의 역정을 생각하면서 화자는 불경처럼 서러워한다.
이 시는 사회적 현실을 사실적으로 반영한 리얼리즘 시의 대표작이라고 할 수 있겠다.


▶ 성격 : 애상적, 감각적
▶ 특징 :
① 감각적 어휘의 구사
② 시상의 압축, 절제
▶ 구성 : 역순행적 구성
① 여승의 현재(제1연)
② 여승의 삶의 궤적(제24연)
▶ 제재 : 한 여자의 일생
▶ 주제 : 여승의 비극적 삶. (가족 공동체의 상실)
<center> <iframe width="1006" height="566" src="//www.youtube.com/embed/Bb_KhEVLp0U?autoplay=1&amp;playlist=Bb_KhEVLp0U&amp;loop=1&amp; vq=highres&amp;controls=0&amp;showinfo=0&amp;rel=0&amp;theme=light"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center>

는개 17-11-08 11:15
 
경이롭고 깊은 감동을 주는 개울 선생님의 영상작품을 보면서
Swish, Vegas, ProShow, 기타 모든 영상프로그램을 섭렵하시고
후진양성을 위해서 영상강의를 하고계신 영상시 대가의 손길이
이렇게 다름에 감탄사를 토하며 한참을 머물다 갑니다.
감사히 감상했습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오
 
 

Total 197
번호 제   목 작가명 날짜 조회
197 내안에 당신 - 별꽃* 이희헌 2017-11-18 356
196 주님의 기도 / 기도:최석용 개울 2017-11-17 889
195 사랑이란 언어의 집 - 별꽃* 이희헌 2017-11-16 1033
194 그리다 잠든 하룻밤 이야기 - 김잔디 는개 2017-11-16 1619
193 [4K 영상산책] 만추(晩秋)로 가는 길 개울 2017-11-15 1734
192 같은 이름으로 지다 - 김잔디 는개 2017-11-15 1893
191 예쁜 가을 함께 보내요 - 별꽃* 이희헌 2017-11-14 2869
190 수석(水石)/ 蒼山 김용규(낭송:서수옥) 개울 2017-11-13 3269
189 마지막 잎새 야생화 2017-11-13 3458
188 바람 따라 가을이가네 - 별꽃* 이희헌 2017-11-13 3469
187 가을비가 외롭다 - 김잔디 는개 2017-11-11 4903
186 이게 늙어 가는 건지-蒼山 김용규(낭송:고은하) 개울 2017-11-10 5035
185 세월이 피워놓은 애증의 꽃/ 주응규(낭송:유은홍) 개울 2017-11-08 5870
184 저렇게는, 늙지 말아야 할 텐데/ 蒼山 김용규 (낭송:고은하) 개울 2017-11-08 5944
183 사랑시린 가을노래 - 김잔디 는개 2017-11-08 6071
182 가을이 그리움처럼... 까마 2017-11-07 6025
181 가을 연가 - 별꽃* 이희헌 2017-11-07 6124
180 금보다 귀한 말 - 별꽃* 이희헌 2017-11-05 7201
179 이 세상은 보석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까마 2017-11-02 7388
178 인연 / 김윤기 낭송:홍성례 야생화 2017-11-01 735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