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현대시추천 41] 여승(女僧)/ 백 석(낭송:이혜선)

[현대시추천 41] 여승(女僧)/ 백 석(낭송:이혜선)

--------------------------------------------------------------------------------------------------------------------------------------------------
전문영상시는 영상작가님들 및 전문 영상제작이 가능한 회원님들을 위한 곳입니다.
이곳에 올려지는 것은 홈페이지 첫 메인화면에 노출되며 운영자가 인증한 회원님들만 업로드 권한을 갖게 됩니다.
(문의 : 게시판>운영자에게)

필수 : 퍼 가시는 분은 영상작가님께 댓글을 달아주시는 예의를 지켜주십시오.
또한, 작가님께서는 회원의 시를 선정하여 영상으로 작업하실 때에는 중복을 피하기 위해서
전문영상시에서 모셔갑니다라는 댓글 하나 남겨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
 
작성일 : 17-11-01 17:57
[현대시추천 41] 여승(女僧)/ 백 석(낭송:이혜선)
 영상작가 : 개울
조회 : 17,029  




⊙ 가지취 : 취나물의 일종.
⊙ 금덤판 : 금광. 금점판
⊙ 섶벌 : 재래종 일벌.
********************************************
▣ 감상의 초점

이 시는 시간적 순서로 구성하지 않고 소설의 플롯과 같이 역순행적으로 배열하고 있다.
감각적인 어휘의 사용으로 시상을 압축하여 표현한 시구를 찾아 보자.
시의 내용을 둘로 나누면 제1연은 여승의 현재 모습을 그리고 있으며,
제2,3,4연은 여승이 되기까지 그녀의 삶의 궤적을 더듬어 보고 있다.
이 시의 여승의 일대기를 재구성하여 상상해 보거나 산무으로써 써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 감상의 길잡이

이 시는 한 여자의 일생을 보여 주고 있다.
특히, 일제 강점기에 살았던 한 여인의 일생, 가족 구성원들이 상실되면서 일어나는 삶의 비애를 종교적으로 승화시키고 있다.
그 가족은 지아비와 지어미 그리고 딸아이로 구성되어 있다.
원래 농삿일을 했을 법한 지아비는 광부가 되어 집을 나가고,
아내는 남편을 찾아 금점판을 돌며 옥수수 행상을 하고, 그 고생에 못이기어 딸은 죽어 돌무덤에 묻히고,
자신은 산 속 절간에서 삭발을 하여 여승이 되었다.
절제된 시어와 직유의 표현 기법으로 일제 강점기의 민족 현실을 전형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섶벌’처럼일터를 찾아 나간 지아비, ‘가을밤같이 차게’ 울면서 자식을 때리는 어미,
‘도라지 꽃이 좋아 돌무덤으로’ 간 어린 딸, 온 가족을 잃고 여승이 될 수밖에 없었던 한 여인― 산꿩의 울음이 곧 여인의 울음이요,
여인의 머리오리가 곧 눈물인 것이다.
이 여인의 삶의 역정을 생각하면서 화자는 불경처럼 서러워한다.
이 시는 사회적 현실을 사실적으로 반영한 리얼리즘 시의 대표작이라고 할 수 있겠다.


▶ 성격 : 애상적, 감각적
▶ 특징 :
① 감각적 어휘의 구사
② 시상의 압축, 절제
▶ 구성 : 역순행적 구성
① 여승의 현재(제1연)
② 여승의 삶의 궤적(제24연)
▶ 제재 : 한 여자의 일생
▶ 주제 : 여승의 비극적 삶. (가족 공동체의 상실)
<center> <iframe width="1006" height="566" src="//www.youtube.com/embed/Bb_KhEVLp0U?autoplay=1&amp;playlist=Bb_KhEVLp0U&amp;loop=1&amp; vq=highres&amp;controls=0&amp;showinfo=0&amp;rel=0&amp;theme=light"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center>

는개 17-11-08 11:15
 
경이롭고 깊은 감동을 주는 개울 선생님의 영상작품을 보면서
Swish, Vegas, ProShow, 기타 모든 영상프로그램을 섭렵하시고
후진양성을 위해서 영상강의를 하고계신 영상시 대가의 손길이
이렇게 다름에 감탄사를 토하며 한참을 머물다 갑니다.
감사히 감상했습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오
까마 17-12-02 12:36
 
애절한 영상에
작가님의 수고로움이 느껴지는군요
영화같은 영상에
감사함 내려놓습니다
 
 

Total 340
번호 제   목 작가명 날짜 조회
340 소나기가 한번 지나갈 동안/ 소소 정연숙 개울 2018-07-18 1603
339 쪽빛 그리움이 있는 바다 - 별꽃* 이희헌 2018-07-17 1763
338 춘향의 편지/ 김사랑 개울 2018-07-14 1718
337 분 꽃 (시골정류장) / 白雲 손경훈 개울 2018-07-08 703
336 [ 드론&짐벌 촬영 ] 향수 (낙안읍성) 개울 2018-07-04 483
335 사랑, 이별 후에/노래, 양하영 /작사, 이유리 /작곡, 양하영 변… 까마 2018-07-03 494
334 엄마는 그래도 되는줄 알았습니다/ 심순덕 (낭송:고순복) 개울 2018-07-01 611
333 빛으로 가는 길/ 정군수 (낭송:고순복) 개울 2018-07-01 508
332 [현대시추천 48] 목포항/ 김선우 (낭송:고순복) 개울 2018-07-01 525
331 사 랑/ 박형진(낭송:고순복) 개울 2018-06-23 1354
330 그리운 아버지/ 시혜 이승연 (낭송:이종숙) 개울 2018-06-17 1952
329 나그네/ 왕아 崔大榮 개울 2018-06-13 1990
328 영원한 꽃 / 애천이종수 개울 2018-06-09 2406
327 [4K] 남양주 종합촬영소 / 옛가옥 편 개울 2018-06-09 2537
326 [4K 촬영] 남양주 종합촬영소/ 운당雲堂 편 개울 2018-06-03 2510
325 삶의 선택/ 安山 이정용 개울 2018-06-01 2564
324 그리운바다 성산포 ( II ) /이생진,(낭송:박선민) 개울 2018-05-30 2617
323 오월을 줍는다 / 詩愛 김영희 개울 2018-05-28 3015
322 꽃이기 전에/ 단월 황은경 개울 2018-05-26 3144
321 장미의 애상(哀傷) - 김잔디 는개 2018-05-24 407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