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현대시추천 42] 병상록 / 김관식(낭송:이선경)

[현대시추천 42] 병상록 / 김관식(낭송:이선경)

전문영상시는 영상작가님들 및 전문 영상제작이 가능한 회원님들을 위한 곳입니다.
이곳에 올려지는 것은 홈페이지 첫 메인화면에 노출되며 운영자가 인증한 회원님들만 업로드 권한을 갖게 됩니다.
(문의 : 게시판>운영자에게)

필수 : 퍼 가시는 분은 영상작가님께 댓글을 달아주시는 예의를 지켜주십시오.

또한, 작가님께서는 회원의 시를 선정하여 영상으로 작업하실 때에는 중복을 피하기 위해서

전문영상시에서 모셔갑니다라는 댓글 하나 남겨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작성일 : 17-11-19 17:21
[현대시추천 42] 병상록 / 김관식(낭송:이선경)
 영상작가 : 개울
조회 : 16,758  




◈ 김관식 시인에 대해서

김관식(1934~1970) 시인은 충남 논산시 연무읍 소룡리 바로 이 마을에서 태어나 10살 때까지 이 마을에서 자랐다.
이후 강경읍을 이주하여 강경상고를 중퇴한다.
그는 위당 정인보 선생, 최남선 선생, 오세창 선생등 당대의 대가들에게 한학을 수학한다.
충남대학교, 고려대학교, 동국대학교를 다녔다고 하지만 모두 졸업은 하지 못했다.
1955년 현대문학지에 시 <자하문 근처>,<연(蓮)>,<계곡에서>로 추천을 받는다.
저서로는 이형기, 이응로와의 공저인 ‘해넘어가기 전의 기도’(1955)와 ‘김관식 시선’(1956), ‘다시 광야에서’(1976), 번역서 서경(書經) 등이 있다.

짧았던 생애는 세상에 대한 불만과 저항으로 가득했다. 파행과 기인적인 삶의 행적들은 당시 부조리한 사회를 향한 독침이었는지 모른다.
만약 그가 사회적인 이중적 모순의 불만들을 문학적인 저항으로 표출하였다.
가난과 병마와의 싸움으로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당당하고 늠름했던 시인이 있다.
그를 기억하는 사람들은 문학과 호기로 세상을 살다가 서른여덟 나이로 요절한 기인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 그를 잘 알던 이들을 만나 들어보면, 매우 인간적이며 천재적인 시인이었다고 전한다.
지금은 기억하는 사람도 드물고 이름조차 잊어가고 있다.

◈《작품 해설》

자신의 죽음을 예감한 시인이 넉넉지 못한 살림살이 속에서 살아야 할 자녀들을 걱정하는 마음이 잘 나타나 있다.
십 년이나 된 병이 차도가 보이지 않아서 머지않아 이승을 떠나야 할 것만 같다.
권력도 돈도 가지지 않았으면서도, 평생 주눅들지 않고 살았던 시인이었지만 막상 자신의 죽음 앞에서는 나약해지지 않을 수 없으리라.
죽음을 앞둔, 가난한 아버지는 어린 자녀들을 보면서 그들이 겪어야 할 고난에 괴로움을 떨칠 수 없다.
도와줄 만한 사람도 없는 세상, 여기서 시인은 자녀들에게 말한다.
- 가난함에 행여 주눅들지 말라- 고. 아버지로서의 비통함 가운데에서도, 시인으로서의 자긍심과 당당함이 엿보인다.

김관식 시인은 호방한 성격의 시인이다.
명함에 <대한민국 김관식>이라고 썼다든지. 죽음이 임박해서는 주전자를 천정에 달아 놓고,
“저 놈이 날 죽였다.”라고 소리쳤다는 일화는 이미 잘 알려져 있다.
끝내 세상을 떠난 것은 서른여덟의 젊은 나이. 대한민국이 좁다던 그였지만, 결국 죽어서 고향마을인 연무읍 소룡리로 돌아왔다.
이런 그를 사람들은 기려서 모교인 강경상고 교정, 논산공설운동장, 대전 보문산 사정공원에 시비를 세웠다.
시비가 넷이나 서는 것은 세상에 그리 흔치 않은 일이다.
<center> <iframe width="1006" height="566" src="//www.youtube.com/embed/b989RHjBqFs?autoplay=1&amp;playlist=b989RHjBqFs&amp;loop=1&amp; vq=highres&amp;controls=0&amp;showinfo=0&amp;rel=0&amp;theme=light"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center>

 
 

Total 222
번호 제   목 작가명 날짜 조회
222 10] 인생이라면- 자은 이세송(낭송:자은스님) 개울 2017-12-18 593
221 생각이 나던 가요 - 김잔디 는개 2017-12-17 1145
220 겨울에 피는 장미 - 별꽃* 이희헌 2017-12-16 1877
219 백지에서 시작되는 생애/이재복 까마 2017-12-14 2908
218 04] 마음 안에 별빛/자은 이세송(낭송:이세송) 개울 2017-12-13 4534
217 운명처럼 그해 겨울처럼 - 김잔디 는개 2017-12-12 5172
216 끝없는 길에서 - 별꽃* 이희헌 2017-12-09 6439
215 첫눈 따라 오신 임 - 김잔디 는개 2017-12-07 6960
214 아줌마/ 이근모 작사,강화 노래, 이웅걸 작곡 개울 2017-12-06 6730
213 나의 꿈이 되어줘 (II) - 별꽃* 이희헌 2017-12-06 6879
212 메리 크리스마스 까마 2017-12-05 7332
211 한정동시인과 따오기노래비/ 따오기 아동문화회 개울 2017-12-05 7575
210 마지막 모습인 너에 대한 그리움 - 김잔디 는개 2017-12-05 7695
209 겨울 나그네 - 별꽃* 이희헌 2017-12-04 8737
208 그리운 어머니/ 이승연(낭송:이혜선) (2) 개울 2017-12-02 11208
207 내 안에 가을을 담으며 - 김잔디 는개 2017-11-30 12662
206 추억 - 김잔디 는개 2017-11-29 13224
205 [현대시추천43] 조선족/ 이근모(낭송:최현숙) (1) 개울 2017-11-27 13947
204 첫눈 - 별꽃* 이희헌 2017-11-25 13799
203 진정한 나로 살아라./ 白雲 손경훈 개울 2017-11-24 1474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