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현대시추천46]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백 석(낭송:채수덕)

[현대시추천46]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백 석(낭송:채수덕)

--------------------------------------------------------------------------------------------------------------------------------------------------
전문영상시는 영상작가님들 및 전문 영상제작이 가능한 회원님들을 위한 곳입니다.
이곳에 올려지는 것은 홈페이지 첫 메인화면에 노출되며 운영자가 인증한 회원님들만 업로드 권한을 갖게 됩니다.
(문의 : 게시판>운영자에게)

필수 : 퍼 가시는 분은 영상작가님께 댓글을 달아주시는 예의를 지켜주십시오.
또한, 작가님께서는 회원의 시를 선정하여 영상으로 작업하실 때에는 중복을 피하기 위해서
전문영상시에서 모셔갑니다라는 댓글 하나 남겨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
 
작성일 : 18-02-26 14:11
[현대시추천46]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백 석(낭송:채수덕)
 영상작가 : 개울
조회 : 20,765  
.


.<center> <iframe width="1006" height="566" src="//www.youtube.com/embed/6CqNXL7YM18?autoplay=1&amp;playlist=6CqNXL7YM18&amp;loop=1&amp; vq=hd720&amp;controls=0&amp;showinfo=0&amp;rel=0&amp;theme=light"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center>

개울 18-02-26 14:11
 
♣ 詩 해설.

이 시는 제목에서부터 이국 정취를 풍기고 있어서 백석의 시로서는 다소 이질감을 느끼게 한다.
기행체험의 시에 해당하지는 않더라도 그간 지나칠 정도로 강한 집착을 보여 왔던 우리의 토속적 세계에서
벗어나 현실 도피적인 유랑 의식과 모더니즘 시풍을 보여 주는 작품으로 후기시에 속한다.

우선 화자인 ‘나’의 처지가 가난하고 쓸쓸한 것으로 제시되어 있다.
그런 화자는 ‘나타샤’를 사랑하지만,현실 세계에서 그 사랑은 이루어지지 않는다.
그러므로 화자는 현실을 떠나 깊은 산골로 가기를 원하고있다.
그러한 현실 도피를 일러 화자는 ‘세상 같은 건 더러워 버리는 것이다’라고 하면서,
자신의 행위가 현실에 패배하는 것이 아니라, 더러운 현실을 능동적으로 버리는 행위임을 애써 강조하고 있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러한 화자의 인식에서부터
시대적 아픔과 고민을 애써 외면하려 하는 시인의 의식의 일단을 엿볼 수 있다.
비록 치열한 현실 인식이 나타나 있지 않아 아쉬움을 주지만,
인간 모두의 마음 속에 근원적으로 내재해 있는 사랑에의 환상적인 꿈이 아름답게 그려져 있어
서정시의 한 진경을 보여 주고 있다.

이 시에서 환기되고 있는 사랑에의 환상적인 꿈은 ‘눈’․‘나타샤’․‘흰 당나귀’ 등의
아름답고 환상적인 이미지의 조화를 통해 환기되고 있는데,
그러한 이미지들은 다분히 이국적이라는 점에서 독특한 색채를띠고 있다.
그러나 현실과의 거리감과 단절감을 느끼는 화자가 끝내 그 현실에 합일되지 못한 탓으로
이 시는 환상적인 분위기임에도 불구하고 고독하고 우수 어린 정조가 짙게 배어 있는 것이다.
 
 

Total 331
번호 제   목 작가명 날짜 조회
331 사 랑/ 박형진(낭송:고순복) 개울 2018-06-23 119
330 그리운 아버지/ 시혜 이승연 (낭송:이종숙) 개울 2018-06-17 330
329 나그네/ 왕아 崔大榮 개울 2018-06-13 357
328 영원한 꽃 / 애천이종수 개울 2018-06-09 964
327 [4K] 남양주 종합촬영소 / 옛가옥 편 개울 2018-06-09 973
326 [4K 촬영] 남양주 종합촬영소/ 운당雲堂 편 개울 2018-06-03 1266
325 삶의 선택/ 安山 이정용 개울 2018-06-01 1322
324 그리운바다 성산포 ( II ) /이생진,(낭송:박선민) 개울 2018-05-30 1346
323 오월을 줍는다 / 詩愛 김영희 개울 2018-05-28 1775
322 꽃이기 전에/ 단월 황은경 개울 2018-05-26 1902
321 장미의 애상(哀傷) - 김잔디 는개 2018-05-24 2599
320 삶이란 그런거야/ 이영애 개울 2018-05-24 2745
319 행복하다 말해줘 - 별꽃* 이희헌 2018-05-23 3246
318 [4K] 롯데타워 / 아쿠아리움에서 개울 2018-05-22 4359
317 아카시아꽃/ 이광재 개울 2018-05-21 4563
316 [4K] 불기2562년, 부처님 오신날-[조계사 연등축제] 개울 2018-05-20 4560
315 장미 한 송이 - 김잔디 는개 2018-05-19 5257
314 봄의 여인/ 草芽 설경분 개울 2018-05-18 5239
313 수목원의 봄-야상곡 (夜想曲) 까마 2018-05-16 6890
312 흰 구름 먹구름 - 김잔디 는개 2018-05-15 709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