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현대시추천 47] 그리운 바다 성산포[1] / 이생진 (낭송:윤설희)

[현대시추천 47] 그리운 바다 성산포[1] / 이생진 (낭송:윤설희)

--------------------------------------------------------------------------------------------------------------------------------------------------
전문영상시는 영상작가님들 및 전문 영상제작이 가능한 회원님들을 위한 곳입니다.
이곳에 올려지는 것은 홈페이지 첫 메인화면에 노출되며 운영자가 인증한 회원님들만 업로드 권한을 갖게 됩니다.
(문의 : 게시판>운영자에게)

필수 : 퍼 가시는 분은 영상작가님께 댓글을 달아주시는 예의를 지켜주십시오.
또한, 작가님께서는 회원의 시를 선정하여 영상으로 작업하실 때에는 중복을 피하기 위해서
전문영상시에서 모셔갑니다라는 댓글 하나 남겨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
 
작성일 : 18-05-06 13:47
[현대시추천 47] 그리운 바다 성산포[1] / 이생진 (낭송:윤설희)
 영상작가 : 개울
조회 : 18,023  
<center><iframe width="1006" height="566" src="https://www.youtube.com/embed/QU0w8h7Ig4s?rel=0&amp;vq=hd1080&amp;showinfo=0&amp;autoplay=1&amp;loop=true;playlist=QU0w8h7Ig4s"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center>

개울 18-05-06 13:47
 
[시 감상]

이생진 시인은 1929년 충남 서산 출신으로 어려서 부터 섬을 좋아했다는 "섬 시인"이다.
서해 작은 섬들과 갯벌과 노을이 기막히게 아름다운 고장에서 났다.
섬에 중독된 것처럼 평생을 섬 마다마다를 찾아다니며 스케치를 하고 시를 써왔다.
그의 발길이 닿은 섬이 천 곳이 넘는다 한다.

「그리운 바다 성산포」는 1975년 처음에「성산포」란 제목으로 동인지『분수』에 발표됐다.
「그리운 바다 성산포」는 탈렌트〈김미숙〉에 의해 시낭송된 이후,
가장 대중적 물결 속에 폭발적인 사랑과 격찬을 받았다.
누가 들어도 감미로운〈김미숙〉의 목소리는, 현대사의 아픈 상처 4 · 3사건도 겪은
저 오월 어느 날 우울한 여인, 섬 제주도의 심리적 애조를 가장 잘 표현하지 않았을까.

제주시인 문충성의 저 멋진 역작「이어도」가 이승과 저승의 새 길을 찾아가는 제주인의 하늘 속
도교의 유토피아 세계와 신내림의 극치인 전통적 무가와 결합된 시 가락의 장점을 가졌다면,
이생진의「그리운 바다 성산포」는 존재의 끝에서 안타깝게 부르는 섬사람의 몸의 외로운 떨림이요,
어쩔 수 없는 운명의 한계점을 수용해야만 하는 섬의 실존적 자각이다.

 총 7연 42행의 좀 긴 이 시를 낭송한다면, 무대는 여수의 오동도의 동백꽃 숲도 좋다.
'당신이 정말 아름다워요' 그렇게 부르는 분홍 동백꽃 숲이나,
은근한 향이 좋은 흰 동백 꽃밭이나, 너무 붉어 '자신을 경멸한다'는 붉은 동백 꽃숲에서,
바다 가운데 섬들이 그림 같은 분위기에 한껏 취해야 한다.
물론 온통 바닷물이 유채꽃으로 노랗게 물든 성산포가 시낭송 무대로선 제격이다.

서쪽으론 노을이 길게 누워 밤을 기다리는 석양 무렵,
물안개 자욱이 뭍으로 올라와 언덕과 유채 꽃밭과 포구를 감싸며
그날의 긴장을 풀어주는 그런 풍경이어야 한다.
 
 

Total 38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83 이 밤이 가면 너도 가고 - 별꽃* 이희헌 2018-09-21 960
382 어느 별 이야기 - 김잔디 는개 2018-09-18 1582
381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취산 이근모(낭송:이선경) 개울 2018-09-18 1680
380 [읽는문학,듣는문학], <소설> 유리/ 박범신(낭독:이선경) 개울 2018-09-17 1950
379 어느 별에서 왔는지/ 한석산( 듀엣낭송:김귀숙,손무성) 개울 2018-09-16 2095
378 [라이브 연주] 조아람과 김정택악단의 -하바나길라- 개울 2018-09-13 2395
377 그곳에 가면 누가 있을까 - 김잔디 는개 2018-09-13 2343
376 저 구름 흘러가는 곳에/ 운봉 공재룡 개울 2018-09-12 2259
375 가을의 기도/ 美香 이영애 개울 2018-09-10 2586
374 교사의 기도/ 白雲 손경훈 개울 2018-09-10 2557
373 가슴시린 말 - 별꽃* 이희헌 2018-09-09 2431
372 인생길 / 詩愛 김영희 개울 2018-09-04 3364
371 초저녁 가을비 - 김잔디 는개 2018-09-03 3334
370 터널 - 별꽃* 이희헌 2018-09-02 3518
369 그리움은 내 가슴에/ 이율리 작시(임채일 작곡,소프라노:이미경) 개울 2018-08-31 3993
368 取(취)하고 醉(취)하다 / 회월 박문희 개울 2018-08-29 4234
367 지독한 현실 - 김잔디 는개 2018-08-26 4700
366 하얀 나비 - 별꽃* 이희헌 2018-08-25 4446
365 안개꽃/ 이민숙 작시 (임채일 작곡, 피아노 정수연,소프라노 손… 개울 2018-08-24 3945
364 어느 별에서 왔는지/ 한석산 (낭송:손무성) 개울 2018-08-23 413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