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현대시추천 47] 그리운 바다 성산포[1] / 이생진 (낭송:윤설희)

[현대시추천 47] 그리운 바다 성산포[1] / 이생진 (낭송:윤설희)

--------------------------------------------------------------------------------------------------------------------------------------------------
전문영상시는 영상작가님들 및 전문 영상제작이 가능한 회원님들을 위한 곳입니다.
이곳에 올려지는 것은 홈페이지 첫 메인화면에 노출되며 운영자가 인증한 회원님들만 업로드 권한을 갖게 됩니다.
(문의 : 게시판>운영자에게)

필수 : 퍼 가시는 분은 영상작가님께 댓글을 달아주시는 예의를 지켜주십시오.
또한, 작가님께서는 회원의 시를 선정하여 영상으로 작업하실 때에는 중복을 피하기 위해서
전문영상시에서 모셔갑니다라는 댓글 하나 남겨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
 
작성일 : 18-05-06 13:47
[현대시추천 47] 그리운 바다 성산포[1] / 이생진 (낭송:윤설희)
 영상작가 : 개울
조회 : 15,506  
<center><iframe width="1006" height="566" src="https://www.youtube.com/embed/QU0w8h7Ig4s?rel=0&amp;vq=hd1080&amp;showinfo=0&amp;autoplay=1&amp;loop=true;playlist=QU0w8h7Ig4s"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center>

개울 18-05-06 13:47
 
[시 감상]

이생진 시인은 1929년 충남 서산 출신으로 어려서 부터 섬을 좋아했다는 "섬 시인"이다.
서해 작은 섬들과 갯벌과 노을이 기막히게 아름다운 고장에서 났다.
섬에 중독된 것처럼 평생을 섬 마다마다를 찾아다니며 스케치를 하고 시를 써왔다.
그의 발길이 닿은 섬이 천 곳이 넘는다 한다.

「그리운 바다 성산포」는 1975년 처음에「성산포」란 제목으로 동인지『분수』에 발표됐다.
「그리운 바다 성산포」는 탈렌트〈김미숙〉에 의해 시낭송된 이후,
가장 대중적 물결 속에 폭발적인 사랑과 격찬을 받았다.
누가 들어도 감미로운〈김미숙〉의 목소리는, 현대사의 아픈 상처 4 · 3사건도 겪은
저 오월 어느 날 우울한 여인, 섬 제주도의 심리적 애조를 가장 잘 표현하지 않았을까.

제주시인 문충성의 저 멋진 역작「이어도」가 이승과 저승의 새 길을 찾아가는 제주인의 하늘 속
도교의 유토피아 세계와 신내림의 극치인 전통적 무가와 결합된 시 가락의 장점을 가졌다면,
이생진의「그리운 바다 성산포」는 존재의 끝에서 안타깝게 부르는 섬사람의 몸의 외로운 떨림이요,
어쩔 수 없는 운명의 한계점을 수용해야만 하는 섬의 실존적 자각이다.

 총 7연 42행의 좀 긴 이 시를 낭송한다면, 무대는 여수의 오동도의 동백꽃 숲도 좋다.
'당신이 정말 아름다워요' 그렇게 부르는 분홍 동백꽃 숲이나,
은근한 향이 좋은 흰 동백 꽃밭이나, 너무 붉어 '자신을 경멸한다'는 붉은 동백 꽃숲에서,
바다 가운데 섬들이 그림 같은 분위기에 한껏 취해야 한다.
물론 온통 바닷물이 유채꽃으로 노랗게 물든 성산포가 시낭송 무대로선 제격이다.

서쪽으론 노을이 길게 누워 밤을 기다리는 석양 무렵,
물안개 자욱이 뭍으로 올라와 언덕과 유채 꽃밭과 포구를 감싸며
그날의 긴장을 풀어주는 그런 풍경이어야 한다.
 
 

Total 340
번호 제   목 작가명 날짜 조회
340 소나기가 한번 지나갈 동안/ 소소 정연숙 개울 2018-07-18 1603
339 쪽빛 그리움이 있는 바다 - 별꽃* 이희헌 2018-07-17 1763
338 춘향의 편지/ 김사랑 개울 2018-07-14 1721
337 분 꽃 (시골정류장) / 白雲 손경훈 개울 2018-07-08 703
336 [ 드론&짐벌 촬영 ] 향수 (낙안읍성) 개울 2018-07-04 483
335 사랑, 이별 후에/노래, 양하영 /작사, 이유리 /작곡, 양하영 변… 까마 2018-07-03 494
334 엄마는 그래도 되는줄 알았습니다/ 심순덕 (낭송:고순복) 개울 2018-07-01 611
333 빛으로 가는 길/ 정군수 (낭송:고순복) 개울 2018-07-01 508
332 [현대시추천 48] 목포항/ 김선우 (낭송:고순복) 개울 2018-07-01 525
331 사 랑/ 박형진(낭송:고순복) 개울 2018-06-23 1354
330 그리운 아버지/ 시혜 이승연 (낭송:이종숙) 개울 2018-06-17 1952
329 나그네/ 왕아 崔大榮 개울 2018-06-13 1990
328 영원한 꽃 / 애천이종수 개울 2018-06-09 2406
327 [4K] 남양주 종합촬영소 / 옛가옥 편 개울 2018-06-09 2537
326 [4K 촬영] 남양주 종합촬영소/ 운당雲堂 편 개울 2018-06-03 2510
325 삶의 선택/ 安山 이정용 개울 2018-06-01 2564
324 그리운바다 성산포 ( II ) /이생진,(낭송:박선민) 개울 2018-05-30 2617
323 오월을 줍는다 / 詩愛 김영희 개울 2018-05-28 3015
322 꽃이기 전에/ 단월 황은경 개울 2018-05-26 3144
321 장미의 애상(哀傷) - 김잔디 는개 2018-05-24 407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