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나 당신을 그렇게 사랑합니다 한용운

나 당신을 그렇게 사랑합니다 한용운

--------------------------------------------------------------------------------------------------------------------------------------------------
전문영상시는 영상작가님들 및 전문 영상제작이 가능한 회원님들을 위한 곳입니다.
이곳에 올려지는 것은 홈페이지 첫 메인화면에 노출되며 운영자가 인증한 회원님들만 업로드 권한을 갖게 됩니다.
(문의 : 게시판>운영자에게)

필수 : 퍼 가시는 분은 영상작가님께 댓글을 달아주시는 예의를 지켜주십시오.
또한, 작가님께서는 회원의 시를 선정하여 영상으로 작업하실 때에는 중복을 피하기 위해서
전문영상시에서 모셔갑니다라는 댓글 하나 남겨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
 
작성일 : 19-11-10 02:27
나 당신을 그렇게 사랑합니다 한용운
 영상작가 : 이영솔
조회 : 11,518  



나 당신을 그렇게 사랑합니다

한용운


사랑하는 사람 앞에서는
사랑한다는 말을 안 합니다.

아니하는 것이 아니라
못하는 것이 사랑의 진실입니다.

잊어버려야 하겠다는 말은
잊을 수 없다는 말입니다.
정말 잊고 싶을 때는 말이 없습니다.

헤어질 때 돌아보지 않는 것은
너무 헤어지기 싫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헤어지는 것이 아니라
같이 있다는 말입니다.

사랑하는 사람 앞에서 웃는 것은
그만큼 행복하다는 말입니다.

떠날 때 울면 잊지 못하는 증거요
뛰다가 가로등에 기대어 울면
오로지 당신만을 사랑한다는 증거입니다.

잠시라도 같이 있음을 기뻐하고
애처롭기까지 만한 사랑을 할 수 있음에 감사하고

주기만 하는 사랑이라 지치지 말고
더 많이 줄 수 없음을 아파하고

남과 함께 즐거워한다고 질투하지 않고
그의 기쁨이라 여겨 함께 기뻐할 줄 알고

깨끗한 사랑으로 오래 기억할 수 있는
나 당신을 그렇게 사랑합니다.

이문자 19-11-27 09:31
 
* 비밀글 입니다.
이문자 19-11-27 09:33
 
* 비밀글 입니다.
     
이영솔 19-12-01 16:27
 
* 비밀글 입니다.
이문자 20-01-01 06:08
 
써 주신 비밀 글은 볼 수가 없네요.ㅎㅎ
     
이영솔 20-01-04 23:21
 
* 안녕하세요^^ 저는 영상 제작자로 시를 잘 모르지만 시의 힘을 믿어요 너무 좋아해요!
아나운서들이랑 취미로  더빙 하면서 좋아하는 시를 낭송하고 있었는데 시를 검색하다가 이렇게 좋은 커뮤니티를 찾게 되었어요
좋은 소통의 통로가 되길 바랍니다. 봐주셔서 감사드려요
 
 

Total 52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0 파도-오승환 까마 2019-07-24 8962
479 옥수수 하모니카 - 별꽃* 이희헌 2019-07-21 7224
478 닫힌 문이 있었다면 - 김잔디 는개 2019-07-20 7158
477 청춘 : 새뮤얼 울만( Samuel Ulman ) 남궁욱 2019-07-18 7694
476 고독이 밀리는 밤 - 김잔디 는개 2019-07-14 9774
475 7월의 바다(박우복) - 윤시내(열애) 남궁욱 2019-07-08 9660
474 우화(寓話)의 강 1 (마종기) 남궁욱 2019-07-05 8951
473 영원히 믿으시나요? - 김잔디 는개 2019-07-02 8768
472 The Savage Rose-For Your Love 까마 2019-06-27 8421
471 하늘 별빛 끝자락에 - 별꽃* 이희헌 2019-06-23 7827
470 애너벨 리(Annabel Lee) - 에드거 앨런 포우(Edgar Allan Poe) 남궁욱 2019-06-22 8064
469 님의 침묵(한용운) - 그리움을 아는 자만이(차이콥스키) 남궁욱 2019-06-17 8199
468 하얀 미소 - 김잔디 는개 2019-06-14 9579
467 안부 한 장이 그리운 사람아 - 별꽃* 이희헌 2019-06-13 9660
466 서럽게 남긴 아쉬움 - 김잔디 는개 2019-06-03 8893
465 시나라(Cynara) - 다우슨(Ernest Dowson) 남궁욱 2019-06-03 9469
464 봉숭아 물들일 때 - 김잔디 는개 2019-06-03 9197
463 눈을 감고있어도 - 김잔디 는개 2019-05-24 10522
462 빗방울전주곡(쇼팽) - 동경이란(릴케) - 파초우(조지훈) 남궁욱 2019-05-23 10483
461 사랑! 그 빗속에 핀 꽃 - 김잔디 는개 2019-05-19 951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