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시인의 시

장에 가는 길

엄원용 | 2018-05-17 20:25:24

조회수 : 173

장에 가는 길

아버지와 함께 장에 간 일이 있었다.
의평리에서 옥계를 지나
광천 장까지는 고개를 서너 개를 넘어야 했다.
한 고개를 넘고 나서
다리가 아프다고 그 자리에 서 있으면
아버지는 이내 내 손을 잡아끌고
고개를 몇 개 더 넘어야 장터가 보인다고 하셨다.
울며 따라 나선 장터길
내 인생도 그 고갯길처럼 몇 굽이를 넘는구나.
한 고개 넘으면 또 한 고개
지금도 아버지는 고개를
몇 개 더 넘어야 장터가 보인다고 하신다.

2013. 11
Fun 이전 현재페이지1 / 3496 Fun 다음

시인의 시

Fun 이전 현재페이지1 / 3496 Fun 다음
  •   
  •     시사랑 시의백과사전 |  서울시 광진구 능동로 90
  •   
  COPYRIGHT ⓒ 시사랑 시의백과사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