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낭송시

집시의 기도 -장 금(어느 노숙인의 시)

프레야 | 2018-08-20 14:47:53

조회수 : 641



영등포 노숙인 쉼터 '행복한 우리집'의 식당 벽에 붙어 있는 시(詩)로
부제(副題)는 '충정로 사랑방에서 기거했던 어느 노숙인의 시'이다.
98년 사업이 망해 노숙인시설로 온 장금씨는
이 시 한편을 남기고 끝내 가족에게 돌아가지 못하고 숨졌다.

%낭송상 시의 원문을 수정하였음을 밝힙니다.

둥지를 잃은 집시에게는
찾아오는 밤이 두렵다.
타인이 보는 석양의 아름다움도
집시에게는 두려움의 그림자일 뿐...

한때는 천방지축(天方地軸)으로 일에 미쳐
하루해가 아쉬웠는데
모든 것을 다 잃어버리고
피붙이들은 이산(離散)의 파편이 되어
가슴 저미는 회한(悔恨)을 안긴다.

굶어죽어도 얻어먹는 한술 밥은
결코 사양하겠노라고
이를 깨물던 그 오기도
일곱 끼니의 굶주림 앞에서 무너지고
무료급식소 대열에 서서...
행여 아는 이와 조우할까 조바심하며
날짜 지난 신문지로 얼굴을 숨기고
아려오는 가슴으로 숟가락 들고
목이 메는 아픔의 한 끼니를 만난다.

그 많던 술친구도
그렇게도 갈 곳이 많았던 만남들도
인생을 강등(降等)당한 나에게는
이제 아무도 없다.

밤이 두려운 것은 어린아이만이 아니다.
50평생의 끝자리에서
잠자리를 걱정하며
석촌공원 긴 의자에 맥없이 앉으니
뒤엉킨 실타래처럼
난마(亂麻)의 세월들이
만감(萬感)의 상념들이
눈앞에서 춤을 춘다.

깡소주를 벗 삼아 물마시듯 벌컥대고
수치심을 잃어버린 육신을 아무데나 눕힌다.

빨랫줄 서너 발 철물점에 사서
청계산 소나무에 걸고
비겁(卑怯)의 생을 마감하자니
눈물을 찍어내는
지어미와 두 아이가 서리발처럼 눈에 꽂힌다.

그래, 이제 다시 시작해야지
교만도 없고, 자랑도 없고
그저 주어진 생을 걸어가야지.
내달리다 넘어지지 말고
편하다고 주저앉지 말고
천천히 그리고 꾸준히
그날의 아름다움을 위해 걸어가야지...

걸어가야지...
Fun 이전 현재페이지1 / 14 Fun 다음

낭송시

Fun 이전 현재페이지1 / 14 Fun 다음
  •   
  •     시사랑 시의백과사전 |  서울시 광진구 능동로 90
  •   
  COPYRIGHT ⓒ 시사랑 시의백과사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