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리기도 기술입니다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버리기도 기술입니다

성백군 0 81
저자 : 성백군     시집명 :
출판(발표)연도 : 2023년     출판사 :
버리기도 기술입니다 / 성백군


또, 부뚜막에
반찬, 나물,  각종 소스, 과일 담았던 통 등
플라스틱 용기가 수두룩합니다

버리면 되는데
괜히 아까워서
옛 가난했던 시절의 버릇이 습관이 되어서
못 버리다가 아이들이 와서
강제로 쓰레기통에 처넣었습니다

내 세대가
어려서는 버린다고 부모님에게 혼나고
늙어서는 못 버린다고 자식들에게 퉁 맞고
이래저래 세상 북인가?

죄, 허물, 실패, 실수, 사기,
가지고 있어 봐야 득 될 게 없는, 다 옛일인데
지금도 화, 울분, 시기, 질투, 조급함,
그걸 아직 못 버려
절뚝절뚝 발걸음이 비틀거리니
버리기도 기술입니다

  1297 – 06292023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