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잎처럼 숨겨져 있는 그리움의 날개로 마음을 만들고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한잎처럼 숨겨져 있는 그리움의 날개로 마음을 만들고

정세일 0 67
저자 : 정세일     시집명 :
출판(발표)연도 : 2024     출판사 :
어느날 나비들의 눈물 그리움의 시간만이 알고 있는
바람을 깎아
무지개의 언덕을 푸르게 하는 일
다정함을 가진
별들이 오랜 나무를 심어
숲이 되어
하나의 지붕을 가지게 되면
서편 언덕에 노을이 지는
아름다움의 느낌에도 지붕을 하나 빌려주고
어느 곳이든
스스로 숲이 되어 나뭇잎 아침이
별빛처럼 이리 곱도록
다시 하늘빛을 마련한
나비들에게
땀을 흘려 할 이유는
꽃들이 가져오는 무지개라는 샘물에
노래의 사다리는 만들어지고
산까치의 고운 저녁들이
강물의 시간이면
미리 엿볼 수 있도록
하얀 민들레의 키가 크는 낯익은 계단을 놓아둡니다
그렇게 별빛의 눈물은 
노란 모자를 쓰고
팔분음표의 행진 속에
하얀 중창단의 나무숲을 지나오면
마음에 허허로움에도
반딧불의 작은 박자들이 두드림을
빈틈없이 채우도록
그렇게 아름다움의 불을 켜고
한 잎처럼 숨겨있는
그리움의 날개들도 가을을 불태워
단풍잎 사랑이 이제는
별 하나로 가지고자 하는
애태움의 진실은 변하지 않는 것을 알게 됩니다
그래서 그렇게 누구에게나
푸른 하늘이 되고자 하는
마음이 있다면
나무들의 하얀 날개로 마음을 만들고
별들의 노래는 생각을 만들어야 함을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