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 그리움이 싸리꽃 마음이 헤어짐을 다시 별빛으로 밝히고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노란 그리움이 싸리꽃 마음이 헤어짐을 다시 별빛으로 밝히고

정세일 0 118
저자 : 정세일     시집명 :
출판(발표)연도 : 2024     출판사 :
노란 그리움이 싸리꽃 마음이 헤어짐을
다시 별빛으로 밝히고
아직도 눈물의 언덕에서
빗소리로 숲의 시작은
오직 느낌으로만
바람의 기둥을 세울 수 있는
소리가 부르는 느낌들
별이 되어라. 들려주는
나뭇잎들이 갈잎 속삭임
자신을 낮아짐에
바스락거리는 소리가 나도록
그리움을 내어주는
아름다움의 슬픔은 꿈에서만 알 수 있습니다
강물의 시간이 그려낸
갈대들의 용기
은빛을 주고 다시 금빛으로
오래 빛날 수 있는
노래의 창과 방패를
천년 성을 노래의 자락마다
별빛으로 세우고
유리처럼 사방에서 알 수 있는
오후라는 생각의 빈곤은
아직도 가난함에
그리움이 기다리고 있는
노래의 처음 마침표를
그림에 숲의 아침으로 느리도록
아직도 완성되지 못한
한마디의 슬픔이 가진
꿈속에 바람으로 맴돌아
다시 찾아오는
초생달 모퉁이에는
오월의 마음이 날카롭게
가시를 가진 아카시아 숲을 만들고 있습니다
그래서 아름다운 날에요
바람의 지도를 열어
숲의 가는 꿈의 방향을 알아가도록
느낌으로 표시된 곳을
세밀하게 살펴보고
반딧불 아침은 연초록의 나무의 하나 길을 알려줍니다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