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댓국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순댓국

목산시몬 0 473
순댓국

          목산

돼지 머리 고기가 이렇게 깊은
맛이 있는
줄 몰랐다

국밥 한입
소주 한 잔 삶에 애환이
담겨 있어

쌀쌀한 날
허물 없는
친구와 밥 한 그릇 비우고 간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