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이 그리워 질 때면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산이 그리워 질 때면

목산시몬 0 206
산이 그리워 질 때면

            목산
                 
산이 그리워지면 맑은 햇살 따라

산 보고 파
가슴 설레게 하는
이른
아침 마음이 바빠 지 더 이다

길 섶 차창 넘어 벌 나비들이
꽃 잎 새에 살포시 날아드니
향기로운
우리임 들
산 빛 그리운 눈망울
화사한 입술 밝은 미소 머금고

산자락능선잔가지사이로
발길

걸음 한걸음
아지랑이
노닐다 간 산 정상 오르다 보면

지나온 세월 삶에 무게만큼
육신의 피로가
싹 풀리는
상 쾌감은
산을
사랑한 사람만 맛 볼 수 있음 이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