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으로 비를 맞고 싶다.

홈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온몸으로 비를 맞고 싶다.

현영길작가 0 215
온몸으로 비를 맞고 싶다 / 玄房 현영길


흔들리는 빗물
나뭇가지 젓이다.
세상 요지경 흔들린다.
임의 오실 길 적시는 눈물
기쁨의 눈물인가?
마음을 적시는 눈물인가?
어두컴컴한 하늘 세상 젓이다.
가야 할 출근길 발길 젓이다.
오실 내 임의 길 기약하며
그 길 나도 걷는다.
 


시작 노트: 하얀 없이 눈물자국
온통 내 임의 눈물 나도 젓이다.
온몸 비를 맞으며 걷고 싶다.
내 마음을 적시는 시간
발길 왠지 무겁다.
0 Comments
제목
State
  • 현재 접속자 27 명
  • 오늘 방문자 220 명
  • 어제 방문자 1,394 명
  • 최대 방문자 58,098 명
  • 전체 방문자 8,759,884 명
  • 전체 게시물 192,711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